전체메뉴
‘외국어 필수’ 채용공고 2년 새 2.5배로 증가
더보기

‘외국어 필수’ 채용공고 2년 새 2.5배로 증가

입력 2007-08-17 03:11수정 2009-09-26 18: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국어 능력을 필수조건으로 요구하는 기업체 채용공고가 2년 동안 약 2.5배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채용정보업체 인크루트는 자사(自社) 웹사이트에 올라온 채용공고를 분석한 결과, 외국어 능력을 갖춰야 지원이 가능한 채용공고가 2004년 4만1092건에서 지난해 10만2664건으로 149.8% 증가했다고 밝혔다.

기업들이 요구하는 외국어 종류도 다양해졌다.

외국어 중에서는 프랑스어 능력을 요구한 채용공고가 2004년 101건에서 지난해 1262건으로 늘어나 가장 높은 증가율(1149.5%)을 보였다.

이어 중국어(540.9%), 베트남어(371.4%), 일본어(242.4%) 등의 순이었다. 독일어(200%), 스페인어(140%), 영어(122.6%) 등을 요구하는 채용공고도 늘어나는 추세였다.

이지연 기자 chanc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