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盧대통령“정상회담서 욕심 안부릴 것”
더보기

盧대통령“정상회담서 욕심 안부릴 것”

입력 2007-08-16 03:06수정 2009-09-26 18: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무현 대통령은 15일 “이번 남북 정상회담에서 무리한 욕심을 부리지 않을 것”이라며 “새로운 역사적 전기를 만들려고 하기보다는 역사의 순리가 현실이 되도록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날 제62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이번 정상회담에서) 우선 가능한 것부터 하나씩 실질적 진전을 이루는 방향으로 노력할 생각이다. 역사가 저에게 부과한 몫을 잘 판단하고, 성과를 올리기 위해서가 아니라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경제 협력에 있어서는 남북 경제공동체 건설을 위한 대화에 들어가야 한다”며 “이제는 남북 경협을 생산적 투자 협력으로, 쌍방향 협력으로 발전시켜 우리에게는 투자의 기회가, 북한에는 경제 회복의 기회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무엇은 안 된다’든가 ‘이것만은 꼭 받아 내라’는 부담을 지우기보다는 큰 틀에서 미래를 위해 창조적인 지혜를 모아 주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 등에 대한 논의보다는 경제 협력 강화 방안 협의에 주력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노 대통령은 “7년 만에 이뤄지는 이번 정상회담은 북핵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던 남북관계를 정상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6자회담의 진전과 그 이후의 동북아 다자 관계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6자회담과 조화를 이루고 6자회담의 성공을 촉진하는 그런 정상회담이 되도록 하겠다”고 역설했다.

노 대통령은 1972년 7·4 공동성명, 1992년 남북 기본합의서와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 2000년 6·15 공동선언 등 과거 4대 남북합의를 열거한 뒤 “그동안의 합의를 존중하고 성실히 이행하려는 자세를 가져야 남북관계가 예측 가능하고 신뢰할 수 있는 관계로 발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남북 경제공동체 건설과 6자회담의 성공 촉진을 강조했지만 북핵 폐기에 대해서는 구체적 언급이 없어 유감”이라며 “오히려 (노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무엇은 받아 내라는 부담을 주지 말아 달라’고 말함으로써 남북문제의 최우선 전제 조건인 비핵화 문제를 회피하려는 듯한 인상을 줬다”고 지적했다.

나 대변인은 “노 대통령은 임기 말 정상회담이 차기 정부에 지나친 부담을 주는 회담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 국민과 정치권의 여론이라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박정훈 기자 sunshad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