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원웅 "싸가지 없는 386 때문에 당 망해"
더보기

김원웅 "싸가지 없는 386 때문에 당 망해"

입력 2007-08-13 17:07수정 2009-09-26 18: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열린우리당 대선 예비주자인 김원웅 의원은 13일 "이른바 386 가운데 싸가지 없는 X들이 얼마나 많으냐"면서 "그 X들 때문에 당이 망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낮 우리당 부산시당 당직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그 싸가지 없는 X들 다 도망갔으니 이제 평당원을 중심으로 새롭게 시작하면 우리당에 희망이 있다"면서 대통합신당과의 합당반대를 촉구했다.

그는 "정치인이기 이전에 사람이 돼야 하고, 정치인의 첫 번 째 자세는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우리당을 탈당하며 참여정부의 국정실패를 운운하는 정치인은 대통령 후보로 나올 게 아니라 정계은퇴를 고민해야 한다"고 탈당파들을 싸잡아 비난했다.

그는 이어 "참여정부에서 장관이나 비서실장을 지내는 등 온갖 영화를 누린 사람들은 다 도망가고 꼬박꼬박 당비를 낸 죄밖에 없는 당원들만 남아 있다"면서 "우리당이 흡수합당이라는 수모를 당하며 대통합신당과 합당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김혁규 의원, 강운태 전 내무장관과 모임을 갖고 대통합신당 합류에 반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