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朴캠프 "李관련 수사발표 빨리 하라"
더보기

朴캠프 "李관련 수사발표 빨리 하라"

입력 2007-08-13 15:15수정 2009-09-26 18: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 박근혜 대선 경선후보측 의원 11명이 같은 당 이명박 후보와 관련한 수사결과 발표를 촉구하기 위해 13일 대검찰청을 방문, 검찰총장 면담을 요구했다.

그러나 정상명 검찰총장은 "수사가 계속 중인 가운데 관련 인사들을 만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면담 요청을 거절했다.

한나라당 김무성 의원과 송영선ㆍ엄호성ㆍ이경재ㆍ이규택ㆍ이인기ㆍ이혜훈ㆍ최경환 의원 등 11명은 이날 오전 10시30분께 대검에 도착해 "검찰이 빨리 이명박 후보에 관한 수사결과를 발표하도록 촉구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한나라당 대선 후보 선출권이 검찰 손에 넘어간 것이 가슴 아프다"면서도 "검찰은 이 후보의 의혹에 대해 많은 조사를 진행했고 상당한 자료를 확보했다고 알고 있음에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이미 마무리 지은 내용을 발표시기만 저울질하지 말고 빨리 발표하라"라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정치권 접촉 의혹으로 직위해제된 국정원 간부 박모씨 조사내용 공개와 체포영장이 발부된 의원보좌관 김모씨 조사 및 김만제 전 포철 회장 참고인 소환등을 조속히 실행할 것을 촉구했다.

또 `희망세상21' 산악회 수사가 진전되지 않는다는 지적과 함께 `홍은프레닝 의혹' 수사와 `BBK 의혹' 수사 및 김경준씨 조사를 빨리 마무리하고 발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의원들은 "경선일이나 임박한 시점에 결과를 발표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이 후보 의혹은 대선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 사안이므로 늦어도 16일까지 수사결과를 발표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검은 "검찰은 원칙대로 수사하고 있고, 개별적으로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기소 또는 불기소하는 등의 형태로 사실상의 결과 발표를 할 것이다"라며 "검찰은 대통령 선거와 관련된 사건 수사에 있어서 정치적 중립을 엄정하게 지키고 법과 원칙에 따라 행동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20일에도 한나라당 의원 9명이 범여권측 의원 5명에 대한 수사 촉구를 위해 대검을 찾았지만 정 총장은 면담을 거절했었다.

대검측은 차동민 기획조정부장(검사장)이 나와 의원들을 맞이했으며, 의원들은 접견실에서 정동기 대검 차장 등 관계자들과 의견을 나눈 뒤 오후 2시께 대검을 떠났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