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CD TV시대 성큼… 내년 TV점유율 ‘브라운관’ 누를 듯
더보기

LCD TV시대 성큼… 내년 TV점유율 ‘브라운관’ 누를 듯

입력 2007-08-10 03:06수정 2009-09-26 1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TV의 대명사’가 내년부터는 브라운관(CRT) TV에서 액정표시장치(LCD) TV로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와 전자업계 등에 따르면 내년 세계 TV 시장 규모는 2억90만 대로 예상되는데 이 가운데 LCD TV가 9370만 대(전체의 46.6%)를 기록해 9170만 대(45.7%)의 브라운관 TV를 처음으로 누를 것으로 보인다.

브라운관 TV는 2004∼2006년 TV 시장 점유율에서 90.4%→82.9%→68.8%의 하강세를 보여 왔고 LCD TV는 같은 기간 4.8%→11.3%→24.3%의 급상승세를 기록했다.

올해 브라운관 TV 대 LCD TV의 점유율은 55.5% 대 37.1%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자업계 관계자들은 “2011년이면 LCD TV가 63.9%, 브라운관 TV가 27.9%, 플라스마디스플레이패널(PDP) TV가 7.8%를 차지해 ‘명실상부한 LCD TV 시대’가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형권 기자 bookum9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