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환영, 결실 맺어야"… "정치적 이용은 안돼"
더보기

"환영, 결실 맺어야"… "정치적 이용은 안돼"

입력 2007-08-08 19:55수정 2009-09-26 19: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8~30일 평양에서 사상 2번째로 남북 정상회담이 열린다는 소식이 8일 알려지자 시민단체들과 시민들은 환영과 함께 기대감을 표시했다.

대부분의 시민단체들은 이번 정상회담이 남북 관계의 발전을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정치적 의도를 의심하는 보수단체들과 "쓸데없는 정치적 논쟁으로 비화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는 진보단체들 사이에 목소리가 엇갈리기도 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이날 성명을 통해 "2차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남북관계 진전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경실련은 "한반도 평화 구축과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노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기 때문에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갖는 의미가 크다"며 "군비감축과 교류·협력의 확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실질적인 자리가 되도록 남과 북 모두 적극적인 자세로 회담에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흥사단도 논평을 내고 "회담을 통해 더 많은 이산가족의 상봉과 납북자 문제가 논의되기를 바란다"며 "아울러 한반도 평화체제가 구축돼 민족 통일을 위한 진일보한 화해 분위기가 형성되기를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흥사단은 "회담이 국내 대선과 맞물려 여야 정치권 모두의 이해관계에 따라 진행되지 않기를 바란다. 민족 문제는 직접 만나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당연한 역사적 진리 앞에서 정략적 술수가 녹아있다면 이는 역사의 물줄기를 거스르는 일이다"라며 경계했다.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도 논평에서 "자주통일 실현에 획기적인 진전을 이루는 회담이 되기를 바란다"고 환영하며 "회담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폐기에 상응한주한미군 철수와 남북한 군축을 핵심 내용으로 하는 평화협정 체결에 대한 합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정은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팀장도 "전혀 예상치 못했던 일이지만 환영한다"며 "이번 회담이 한반도의 미래를 논의하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체제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니 만큼 어떤 내용과 형식으로 협정을 체결할 것인가가 이번 회담에서 가장 중요하다"며 "회담이 긴장을 해소하고 미래지향적인 한반도 평화체제가 논의되는 기회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보수단체들은 정상회담 자체의 중요성은 인정하면서도 "대선 직전의 민감한 상황에서 정치적으로 이용되어서는 안된다"는 신중한 입장을 내비췄다.

뉴라이트전국연합 제성호 상임대표는 "현 정권이 정권 말기 갑자기 정상회담을 추진해 연말 대선을 앞두고 친노 성향의 후보를 띄우려 하고 있다"며 "북핵 문제가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상회담이 어떤 실속이 있을지 의문이 든다"고 경계했다.

자유주의연대는 논평을 내고 "핵심의제 선정 전 회담 개최부터 합의되고 국가정보원이 직접 협상에 나서는 등 비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회담이 추진되고 있다"며 "회담이 의미를 가지려면 이벤트성에서 벗어나 북한 비핵화의 진전과 납북자·국군포로의 송환이라는 실질적인 성과가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들 역시 "남과 북이 한층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지만 '정상회담이 대선용 아니냐'는 시각도 있었다.

회사원 전정구(32) 씨는 "지난번 회담은 평양에서 했으니 이번에는 서울에서 했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은 남지만 (회담이) 북핵문제가 깔끔하게 해결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기뻐했다.

오영찬 이북도민회 중앙연합회 대표는 "정상회담 자체는 환영하지만 과연 임기를 6개월가량 남겨둔 정부가 어떤 성과를 낼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우려했으며 포털사이트 뉴스게시판의 이용자신분(ID) 'asiamj1'씨도 "순수하게 통일을 위해 만나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지만 대선이 얼마 남지 않은 지금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디지털뉴스팀·연합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