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장인 10명중 4명 "이력서 과장해 썼다"
더보기

직장인 10명중 4명 "이력서 과장해 썼다"

입력 2007-08-01 14:23수정 2009-09-26 2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용전문기업 코리아리크루트는 직장인 2천142명을 대상으로 '이력서 과장 경험'을 설문한 결과, 43.8%가 '이력서를 과장해 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1일 밝혔다.

부풀려서 쓴 부문으로 '경력사항'(41.7%)이 제일 많이 꼽힌 가운데 '근무기간'(19.1%), '연봉'(18.4%), '어학능력'(9.4%), 'OA능력'(7.6%) 순으로 나타났다.

처음으로 이력서를 과장해 쓴 시기로는 '수 차례 이직 후'가 36.1%로 가장 많았고, '첫 이직 때'(32.4%), '2, 3차례 이직 때'(28.7%)등이 뒤를 이었다.

이력서를 작성할 때 가장 콤플렉스를 느끼는 부분에 대해서는 43.6%가 '어학능력'을 꼽았으며, 이 밖에 '학력'(24.1%), '경력'(17.4%), '자격증'(7.2%) 등의 순이었다.

디지털뉴스팀·연합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