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5조 상당 조선기술 中 넘어갈뻔
더보기

35조 상당 조선기술 中 넘어갈뻔

입력 2007-08-01 03:00수정 2009-09-26 20: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남부지검 형사5부(부장 김현호)는 세계 1위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국내 조선업체에서 빼낸 중요 기술을 중국으로 유출하려 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로 M중공업 부사장 엄모(53) 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3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엄 씨는 D조선업체의 기술기획팀장으로 일하던 지난해 1월부터 2월까지 회사의 지식관리시스템에 접속해 공정도, 설계완료보고서와 선박 69척의 완성도 등 11만여 개의 파일을 미리 준비한 외장형 하드디스크에 저장했다.

엄 씨는 지난해 12월 중국 산둥(山東) 성 칭다오(靑島) 시 경제발전투자국과 합작으로 중국에 조선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국내 선박설계 전문업체인 M중공업에 부사장으로 들어간 뒤 빼돌린 정보를 갖고 7월 말경 중국으로 출국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엄 씨가 빼돌린 D사의 화물선 완성도 파일은 M사와 칭다오 시 합작회사가 수주한 화물선 설계에 참고 도면으로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엄 씨가 빼돌린 기술이 유출됐을 경우 해당 조선업체는 수주 물량 감소로 향후 5년 동안 35조 원 상당의 손실을 입고, 중국은 한국과의 조선 기술 격차를 2, 3년 좁혔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7월 초 국가정보원 산업기밀보호센터에서 첩보를 입수했다”며 “조선 분야에서 유출 시도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