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베 “유감”… 日관방 “다른 나라 의회가 결정한 것”
더보기

아베 “유감”… 日관방 “다른 나라 의회가 결정한 것”

입력 2007-08-01 03:00수정 2009-09-26 20: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일본 총리가 공식 사과하라는 미국 하원의 결의에 대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유감”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아베 총리는 결의안이 통과된 31일 “내 생각이나 정부 대응에 관해서는 4월 방미 때 설명했다”면서 “결의안이 채택돼 유감이다”라고 말했다.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결의안이 채택된 것은 유감이라면서도 “다른 나라 의회가 결정한 것”이라고 말해 정부 차원에서 항의 등의 조치를 하지 않을 방침임을 시사했다.

일본 정부의 이런 태도는 일본 측이 반발하면 할수록 국제사회의 여론이 악화된다는 ‘학습효과’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일본 정부의 이런 태도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일본의 전쟁책임 자료센터’ 등 시민단체 회원들은 이날 일본 내각부를 방문해 공식 사죄와 진상 규명, 피해자에 대한 배상금 지불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지금까지 일본의 사죄는 피해 여성들의 이해를 얻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도쿄=천광암 특파원 ia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