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근혜 전 대표 "과거사위 결정, 흠집내기 정치공세"
더보기

박근혜 전 대표 "과거사위 결정, 흠집내기 정치공세"

입력 2007-05-30 12:09수정 2009-09-27 0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는 30일 자신이 이사장으로 재직했던 정수장학회(옛 부일장학회)에 대해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가 전날 '강탈한 재산'이라고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어거지이자 흠집내기 위한 정치공세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운동장에서 열린 한나라당 보좌진협의회-당 사무처 체육대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수장학회는 지난 번에도 몇 차례 얘기가 된 것 아니겠습니까"라고 반문하고 "이 문제에 대해선 어거지가 많죠"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왜냐하면 (정수정학회는) 공익법인이기 때문에 이미 사회에 환원한 것인데 그것을 또 환원하라는 것은 어폐가 있다"면서 "이 문제와 관련해서는 증거와 증인 모든 게 있는데 그런 식으로 자꾸 틈만 나면 또 하고 또 하고 하는 것은 흠집내기 위한 정치공세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성하운기자 haw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