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하늘 남편’ 윤희석, 이번엔 ‘이미숙의 남자’
더보기

‘김하늘 남편’ 윤희석, 이번엔 ‘이미숙의 남자’

입력 2007-05-30 10:05수정 2009-09-27 06: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드라마 ‘90일, 사랑한 시간’에서 김하늘 남편 역으로 출연한 윤희석이 이번엔 ‘이미숙의 남자’로 변신했다.

윤희석은 최근 영화 ‘뜨거운 것이 좋아’(제작 시네마서비스)에 캐스팅돼 이미숙과 연상연하 커플로 호흡을 맞춘 것.

‘뜨거운 것이 좋아’는 엄정화, 장진영 주연의 영화 ‘싱글즈’ 권칠인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으로 40대, 20대, 10대 각 세대를 대표하는 세 여자의 일과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극중 윤희석은 40대 이혼녀 김영미(이미숙 분)와 진실한 사랑을 하는 경수 역을 맡아 말과 행동은 거칠지만 마음만은 진실된 귀여운 마초이자 열정파 연극배우로 분했다.

윤희석은 “그동안 출연했던 드라마나 영화에서는 여주인공을 짝사랑하는 역할이 많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여주인공의 사랑을 받는 역할이라 왠지 뿌듯한 기분이 든다”면서 “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신 이미숙 선배님과 연상연하 커플로 출연하게 되어 너무 기쁘고 설렌다. 아름다운 이미숙 선배님과 사랑에 빠져 있어서 촬영 내내 행복하게 연기하고 있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앞서 윤희석은 영화 ‘오래된 정원’에서 염정아를 짝사랑하는 남자로 출연한 바 있다. 지난 27일 방영된 KBS 2TV 드라마시티 ‘우리들의 조용필님’에서는 연변 총각 연기로 호평을 받기도 했다.

한편 ‘뜨거운 것이 좋아’는 이미숙과 윤희석을 비롯해 김민희, 김성수, 김흥수 등이 출연하며 올해 하반기에 개봉될 예정이다.

[화보] MBC 새 수목드라마 ‘90일, 사랑할 시간’ 제작발표회

[화보]베트남에서도 빛난 ‘자연 미인’ 김하늘 스타화보

[화보] 세월이 흐를수록 더 매력적인 여배우 이미숙

스포츠동아 정기철 기자 tomj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