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경남]울산과기대 총장 후보 코드-적격성 논란 일듯
더보기

[부산/경남]울산과기대 총장 후보 코드-적격성 논란 일듯

입력 2007-05-30 07:44수정 2009-09-27 05: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09년 3월 개교 예정인 국립 울산과학기술대의 초대 총장 자리를 놓고 벌써부터 정치권과 지역 출신 인사들 간의 자리다툼이 치열하다.

29일 교육인적자원부와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과학기술대 설립준비위(위원장 박철 한국외국어대 총장)가 25일까지 총 5명의 총장 후보 추천을 받았다. 후보로 추천된 인사는 △열린우리당 강길부(울산 울주) 국회의원 △김태유 서울대 교수 △박일송 춘해대 교수 △이상찬 영남대 교수 △차의환 대통령혁신기획수석비서관 등 5명.

이들 중 차 수석은 노무현 대통령과 고교 동기로 교직 경력이 없는 행정관료 출신이며 건설교통부 차관 출신인 강 의원은 여당 소속 국회의원이어서 총장으로 선임될 경우 ‘코드인사’ 논란이 일 것으로 전망된다.

또 박 교수는 울산 국립대 유치 범시민 추진단 대표를 맡았고 지금도 울산과학기술대 설립준비위(15명)의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어 적격성 여부에 논란이 일고 있다. 박 교수는 본인이 직접 후보로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국립대 유치 운동에 앞장섰던 한 인사는 “울산 국립대 초대 총장에 누구를 영입하느냐에 따라 명문 대학으로의 도약 여부가 결정된다”며 “학식과 덕망이 있는 국내외 인사를 대상으로 총장 후보를 공모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