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카드 1분기 해외사용액 1조3500억
더보기

카드 1분기 해외사용액 1조3500억

입력 2007-05-30 03:02수정 2009-09-27 05: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1분기(1∼3월) 신용카드 해외 사용액이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1분기 중 신용카드 해외 사용실적’에 따르면 올 1분기 국내 거주자의 신용카드 해외 사용액은 14억500만 달러(약 1조3500억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3% 증가했다.

신용카드 해외 사용액은 2005년 1분기 7억9000만 달러에서, 지난해 1분기 10억4600만 달러 등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신용카드 해외 사용 고객은 197만5000명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23.8% 늘었고, 1인당 사용금액은 712달러로 8.5% 증가했다.

해외여행 급증과 함께 달러당 원화 환율 하락(원화가치 상승) 효과를 노린 해외에서의 씀씀이가 커졌기 때문이라고 한은은 분석했다.

이에 비해 1분기 외국인의 신용카드 국내 사용액은 4억9700만 달러로 2005년 3분기(7∼9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김선미 기자 kimsunm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