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나라 대선주자 정책토론 시작 3시간 전부터 1500명 몰려
더보기

한나라 대선주자 정책토론 시작 3시간 전부터 1500명 몰려

입력 2007-05-30 03:02수정 2009-09-27 05: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 의원 40여 명이 29일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관에서 열린 당 대선주자 경제분야 정책토론회를 지켜보고 있다. 광주=이종승 기자

29일 광주에서 열린 한나라당의 경제분야 정책토론회는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의 지지자를 포함해 광주지역 당원들까지 모두 1500여 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토론회가 열린 5·18기념문화관 민주홀은 800명만 수용할 수 있어 당 진행요원들이 ‘비표’를 발행해 출입을 철저히 통제했다. 이 때문에 토론회 시작 3시간 전부터 기다리던 당원 일부가 행사장에 들어가지 못하자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은 행사장 주변에서 세 대결을 벌였다. 먼저 도착한 박 전 대표는 행사장 입구에서 약 300m 떨어진 곳에 내려 두 줄로 늘어선 지지자들에게서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조금 뒤 도착한 이 전 시장은 ‘이명박 사랑해요’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나온 지지자들에게 둘러싸여 토론회장에 입장했다.

두 주자의 지지자 1000여 명은 선거관리위원회 직원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이명박’과 ‘박근혜’를 동시에 연호하기도 했다.

한편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는 수시로 눈도 마주치고 대화도 주고받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이 전 시장을 소개하는 영상물이 시작되자 박 전 대표가 옆에 앉은 이 전 시장을 바라보며 환하게 웃었고 이 전 시장도 웃음으로 화답했다.

토론회가 끝난 직후 이 전 시장은 “다소 미흡한 점이 있지만 한나라당이 정책정당의 모습을 보여 준 것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한나라당이 선진정당으로 한 걸음 내딛는 희망을 봤다. 모든 부분이 잘됐다”고 말했다.

광주=박정훈 기자 sunshade@donga.com

박민혁 기자 mhp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