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와대 브리핑 내실화한다더니…
더보기

청와대 브리핑 내실화한다더니…

입력 2007-05-30 03:02수정 2009-09-27 05: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처음엔 “송고실 선진국처럼 원칙대로…”

발언전문 요구하자 뒤늦게 실제내용 밝혀

노무현 대통령은 29일 국무회의에서 국정홍보처에 정부 부처 내 기사송고실 폐쇄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이날 천호선(사진) 청와대 대변인의 국무회의 브리핑엔 당초 이런 내용이 들어 있지 않았다.

천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노 대통령이 ‘언론이 계속 터무니없는 특권을 주장한다면 정부도 원리원칙대로 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기자들이 이 발언의 의미를 묻자 그는 “많은 선진국들과 같이 브리핑룸 외에 (기사송고실을) 제공하지 않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그래도 기자들의 집요한 질문이 쏟아지자 천 대변인은 뒤늦게 노 대통령의 지시 내용을 공개했다.

천 대변인이 처음에 전한 노 대통령의 발언과 나중에 공개한 기사송고실 폐쇄 지시의 맥락은 전혀 다른 것이다. 천 대변인은 대통령 발언의 민감성을 고려해 발언 내용을 순화했는지 모르지만 결과적으론 사실을 호도하는 브리핑을 한 셈이다.

그는 또 노 대통령의 발언 전문을 공개하라는 기자들의 거듭된 요청에 “그건 우리가 판단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거부했다.

정부가 22일 기자실 통폐합 조치를 발표한 이후 청와대는 브리핑 내실화를 약속했다. 그런 다짐이 빈말이었음이 밝혀지는 데는 1주일밖에 걸리지 않은 셈이다.

정연욱 기자 jyw1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