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인 보따리상 中서 흉기 피습
더보기

한국인 보따리상 中서 흉기 피습

입력 2007-05-25 03:03수정 2009-09-27 06: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훈춘에서 한국인 소무역상인(일명 보따리상) 1명이 괴한에게 습격당하자 동료 한국인 상인 100여 명이 현지에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이틀째 농성을 벌이고 있다.

24일 경찰과 속초세관에 따르면 22일 오후 1시경 중국 훈춘 시 무역센터호텔 계단에서 속초소무역상 상인회장 권영옥(46) 씨가 괴한 2명이 휘두른 흉기에 허벅지와 엉덩이 부분을 3차례 찔렸다.

권 씨는 동료 소무역상인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직후 동료 소무역상인 100여 명은 이 사건이 한국 상인들이 거래처를 바꾸려 하자 중국 상인들이 보복한 범죄일 가능성이 크고 이런 범죄가 재발할 수 있다며 훈춘시장과 공안당국 관계자를 만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등 출국을 거부한 채 이틀째 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고를 당한 권 씨는 2000년 4월부터 속초∼중국∼러시아를 오가며 소무역을 해 왔으며, 이들 상인은 24일 속초항으로 입국할 예정이었다.

속초세관 관계자는 “이들이 중국 공안당국 등에 피습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뒤 27일경 입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속초=최창순 기자 cscho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