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근혜-이명박, 기자실 통폐합 '부정적'
더보기

박근혜-이명박, 기자실 통폐합 '부정적'

입력 2007-05-22 14:43수정 2009-09-27 07: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 양대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는 22일 정부가 이날 국무회의에서 정부 부처 브리핑룸의 통·폐합 방침을 심의, 확정한 데 대해 "국민의 알권리를 제한하는 조치"라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엔빅스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그런 식의 조치를 취하는 것은 국민의 알권리를 방해한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부처에서 무슨 일이 있는지 국민은 알권리가 있다. 그런 게(알권리 보장) 투명한 나라 경영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개인사무실인 서울 안국포럼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자실 통폐합 방침에 대해 "이 자리에 있는 (기자)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과 큰 차이가 없다"며 반대 입장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당 지도부는 "언론자유 말살", "반(反)민주적 독선적 횡포" 등의 자극적인 표현을 동원해 가며 맹공을 퍼부었다.

나경원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언론자유의 막이 내리고 민주주의의 '조종(弔鐘)'이 울린 것"이라면서 "언론의 자유는 캄캄한 암흑의 시대로 후퇴하게 됐고, 노무현 대통령은 언론자유를 말살한 21세기 최초의 독재자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공권력으로 언론의 자유를 짓밟을 수는 있어도 펜까지 빼앗을 수는 없다"면서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을 유발시켜 국력을 엉뚱한 곳에 소모하는 대통령의 반민주적, 독선적 횡포를 규탄하며 즉각적인 원상회복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폐지해야 할 것은 브리핑룸이 아니라 국정홍보처다. 개헌 홍보 이메일이나 한나라당 비방 이메일 발송 등의 쓸데없는 국정홍보를 위해 브리핑룸을 통폐합하려는 게 아닌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언론자유를 위축하는 반(反)헌법적 조치의 철회를 위해 6월 임시국회에서 강력하게 투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당 정보위원장은 "정권이라는 것은 국민의 여론을 중시하고 그걸 기반으로 유지돼야 하는데 역으로 국민의 여론을 차단하겠다고 하니 어이가 없다. 한마디로 일반적이고 상식적인 정치에 역행하는 것"이라면서 "현 정부가 뭔가 '치부'를 드러내고 싶지 않아서, 구린 게 있어서 이런 조치를 취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디지털뉴스팀·연합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