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리 수매제 2012년 완전 폐지 추진
더보기

보리 수매제 2012년 완전 폐지 추진

입력 2007-05-19 03:04수정 2009-09-27 07: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올해 보리 수매 가격을 사상 처음으로 인하하기로 한 데 이어 2012년부터는 수매제도 자체를 폐지할 방침이다.

이는 그동안 사실상 정부가 책정해 온 보리 가격이 앞으로는 시장 수급(需給)에 따라 결정된다는 뜻이다.

본보 18일자 A1·8면 참조
▶ 보리수매가 59년만에 첫 인하 방침
▶쌀 가격경쟁력 외국산 수준으로

농림부는 이 같은 내용의 ‘보리수급 안정 대책’을 마련해 22일 있을 국무회의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농림부 당국자는 “올해부터 보리 수매가를 단계적으로 인하해 생산량 감축을 유도한 뒤 수요와 공급이 일치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2012년부터는 보리 수매를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는 수매제도가 폐지되는 2012년 이후에도 군·관수용이나 시장가격 조절을 위한 비축용으로 매년 일정량의 보리는 계속 사들일 계획이다.

2005년 쌀의 추곡 수매제도가 폐지된 데 이어 보리 수매제도까지 없어지면 한국의 주곡(主穀) 산업은 완전히 시장의 기능에 맡겨지게 된다.

정부는 농가 보호와 식량 안보를 위해 광복 직후인 1948년부터 보리 수매제도를 시작했다. 그러나 국민 식생활 변화로 보리 소비가 급감하면서 정부가 농가로부터 고가(高價)에 보리를 사들이는 수매제도는 재고만 늘린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유재동 기자 jarret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