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근혜 X파일’엔 어떤 내용이?… 신동아 6월호 나와
더보기

‘박근혜 X파일’엔 어떤 내용이?… 신동아 6월호 나와

입력 2007-05-19 03:01수정 2009-09-27 07: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동아 6월호는 ‘박근혜 X파일 철저 검증’에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와 1970년대 구국봉사단 등에서 활동한 최태민 목사의 행적, 박정희 전 대통령 사망 후 전두환 씨의 도움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다뤘다.

신동아가 입수한 중앙정보부 수사보고서에 따르면 최 목사는 사기, 횡령, 이권개입, 권력형 비리 등 44건의 부정행위를 저질렀다. 또한 신기수 전 경남기업 회장은 “전두환 씨의 지시로 박근혜 씨의 집을 지어줬다”고 밝혔다.

북한 핵 전문가들은 “북한은 핵폭탄 개발에 실패하고도 ‘더티 봄(dirty bomb)’ 즉, 불순물을 제거하지 못해 ‘쓰레기 폭탄’으로 불리는 플루토늄탄을 갖고 사기극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광표 기자 kp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