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도, 강정마을에 해군기지 건설 수용
더보기

제주도, 강정마을에 해군기지 건설 수용

입력 2007-05-14 20:51수정 2009-09-27 08: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 해군기지 건설은 시민단체의 개입을 거부하고 과감하게 유치결정을 내린 서귀포시 대천동 강정마을 주민들의 뜻대로 결론이 났다.

김태환 제주도지사는 14일 오후 제주도청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가 공식 요청한 해군기지 건설에 대해 동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5년 동안 지역사회를 갈등의 소용돌이에 몰아넣은 해군기지 문제에 대해 최종 결정을 내린 것.

또 해군기지 후보지로 거론된 대천동(강정마을), 안덕면(화순리), 남원읍(위미리) 등 3개 지역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찬성의견이 높게 나타난 대천동을 해군기지 최우선 대상지로 선정했다.

김 지사는 "강정마을에 대한 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해 행정 및 재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제주도의회의 동의절차가 남아 있고 제주지역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군사기지반대 범도민대책위원회' 등은 제주도의 결정에 대해 반발하고 있어 갈등의 불씨는 남아 있다.

●찬성 54.3%, 반대 38.2%

제주도는 한국갤럽에 의뢰해 11, 12일 이틀 동안 제주지역 도민 1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찬성의견이 54.3%로 반대 38.2%보다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해군기지 건설후보예상지인 3개 지역(지역당 1000명 여론조사)에 대한 별도의 여론조사에서는 찬성의견이 대천동 56.0%로 다른 지역인 안덕면 42.2%, 남원읍 36.1%를 앞질렀다.

제주도는 도민전체 여론조사에서 해군기지 찬성의견이 높을 경우 3개 해당 지역 가운데 1%포인트라도 찬성의견이 높은 지역을 건설후보지로 결정한다는 입장을 이미 밝힌 바 있다.

이날 결정에 대해 강정마을회 윤태정(52) 회장은 "농산물 수입자유화로 침체된 경기가 살아날 줄 몰랐는데 해군기지 유치로 마을발전의 계기가 마련됐다"며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유치를 결정한 만큼 건설사업이 제대로 추진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정기(69) 어촌계장은 "해군기지가 들어서면 조난사고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어 어민생명보호에도 도움이 된다"며 "국방부가 밝힌 지원사항이 조속히 시행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무인도인 범섬과 제주월드컵경기장, 한라산이 한꺼번에 눈에 들어오는 강정마을은 600여 가구에 1900여 명이 모여 사는 전형적인 농어촌 마을.

이 지역주민들은 해군기지 논란을 지켜보다가 지난달 26일 마을 총회를 열어 만장일치로 해군기지 유치를 결정했다.

●내년 말 착공할 듯

김장수 국방부 장관은 이날 "해군기지 건설에 동의해준 제주도와 도민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제주도와 해당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친자연·친환경적인 가장 아름다운 미항으로 건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제주도에 공군 전투기 대대를 배치할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필요할 경우 국방부와 제주도민간에 체결할 제주 해군기지 건설에 대한 양해각서(MOU)에 이를 반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제주도에서 공유수면매립허가에 동의해줄 경우 연내에 강정마을에 대한 기초 조사 및 환경영향 평가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어 기본계획을 수립한 뒤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내년 말 해군기지 건설공사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국방부는 이번 사업에 8000억 원을 투입, 12만 평의 부지에 7000t급 이지스함을 비롯해 함정 20여 척을 계류하는 항만시설과 건물 등을 갖출 예정이다. 또 강정마을에는 700억 원을 투자, 배후도시에 호텔, 체력단장 등 군 복합 휴양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제주=임재영기자 jy78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