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아 정비소]어휴~ 에어컨 악취 곰팡이 너 때문이야
더보기

[동아 정비소]어휴~ 에어컨 악취 곰팡이 너 때문이야

입력 2007-05-11 03:01수정 2009-09-27 09: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주말 가족 나들이를 떠난 회사원 권성률 씨는 오랜만에 에어컨을 켰다. 바람도 시원찮고 역겨운 냄새가 코를 찔렀다. 갓 돌이 지난 아들은 재채기를 멈추지 않았다. 임시 처방으로 항균 스프레이를 에어컨 송풍구에 뿌려 봤지만 잠시뿐이었다.

겨우내 사용하지 않던 에어컨을 틀면 권 씨와 비슷한 경험을 하기 일쑤다.

자동차 에어컨은 크게 냉매 가스를 압축하는 컴프레서와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을 식히는 콘덴서, 압축된 가스를 분무입자로 만들면서 차가운 공기를 만드는 증발기(일명 에바) 등 크게 세 가지 부분으로 구성된다.

에어컨을 틀면 역겨운 냄새가 나는 이유는 바로 증발기에 진드기와 곰팡이 등 각종 균이 서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증발기는 조수석의 콘솔 박스 뒤에 항균 필터와 함께 붙어 있다.

일반적으로 운전자들은 항균 필터만 교환하면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이는 착각이다.

증발기의 곰팡이 균을 발본색원하지 않으면 여름 내내 곰팡이 냄새에 시달려야 한다.

증발기 살균제는 알코올 성분으로 돼 있어 한 번 소독하면 1년 정도는 문제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살균 비용은 2만5000∼4만5000원.

최근에는 카센터들이 냉매 가스 주입, 항균 필터 교환, 살균 등을 묶은 상품도 내놓았다.

또 오랜만에 에어컨을 켤 때는 한번에 오래 작동하지 말고 처음 5분 동안은 ‘껐다 켰다’를 서너 번 반복하는 게 좋다. 컴프레서에는 냉동 오일이 들어가 있는데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으면 오일이 가라앉아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오일이 제대로 퍼지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에어컨을 켜 두면 컴프레서의 수명이 단축돼 나중에 낭패를 볼 수도 있다.

만약 지난겨울에 자동차 사고가 나 수리를 한 운전자라면 냉매 가스가 남아 있는지 점검해 봐야 한다. 자동차 앞부분을 수리하면 보통 에어컨 콘덴서를 떼어내는데 이때 냉매 가스도 함께 빼낸다. 이때 보험 처리를 했다면 수리 비용에 가스 주입비가 포함돼 있으므로 해당 공업사에 가면 별도로 돈을 내지 않아도 된다. 냉매 가스 주입비는 3만5000∼5만 원.(도움말: 김창석 카젠 정비팀장)

김창원 기자 chang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