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북]익산 최초 모현아파트 30년 만에 재건축
더보기

[전북]익산 최초 모현아파트 30년 만에 재건축

입력 2007-05-10 06:53수정 2009-09-27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북 익산지역에 처음으로 지어진 아파트가 30년 만에 재건축된다.

익산시는 9일 1978년 관내 첫 아파트로 기록된 모현동 모현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에 대한 시행을 인가해 행정 절차를 마무리했다.

모현아파트는 1977년 이리역 폭발사고로 이재민 수천 명이 발생하자 정부와 익산시(당시 이리시)가 이듬해 건축했다.

그러나 지은 지 30년이 되면서 건물 곳곳에 균열이 발생해 1997년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한 결과 재건축이 시급한 D급 판정을 받아 재건축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현재 모현아파트에는 13평형 1180가구, 17평형 80가구 등 모두 1260가구가 입주해 있다.

재건축 사업규모는 대지면적 1만6848평, 연면적 6만4564평에 24평형 495채와 32평형 828채, 42평형 148채, 51평형 79채 등 총 1550채 규모로 2000억 원가량이 들어간다.

재건축추진위원회는 사업 시행이 인가됨에 따라 경쟁 입찰과 주민 투표를 통해 시공사를 결정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재건축될 모현아파트는 익산역에서 가깝고 단지 안에 문화, 체육시설 등을 두루 갖출 계획이어서 모범적인 재건축 사업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광오 기자 ko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