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나라 경선룰 갈등]타협 안될땐 전국委서 표대결
더보기

[한나라 경선룰 갈등]타협 안될땐 전국委서 표대결

입력 2007-05-10 03:01수정 2009-09-27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향후 당헌개정 절차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는 박근혜 전 대표의 중재안 거부 의사와 상관없이 당헌 개정을 밀어붙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당헌을 개정하려면 상임전국위원회 발의와 전국위원회 의결을 거쳐야 한다. 우선 개정안을 발의하려면 당 소속 원내외 주요 간부 79명으로 구성돼 있는 상임전국위원회가 과반수 출석에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을 해야 한다. 개정안이 발의되더라도 21일로 예정된 전국위원회에서 재적 위원(900여 명) 과반수의 찬성을 얻어야 개정안이 통과된다.

하지만 개정안 발의 자체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박 전 대표가 중재안에 대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힘에 따라 박 전 대표 지지 위원들이 집단으로 불참할 소지가 있는 데다 당내 중립적 인사의 일부도 중재안에 문제가 있다는 견해를 보이기 때문이다.

특히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 의장을 겸하고 있는 김학원 의원이 두 대선주자가 합의하기 전에는 상임전국위원회 개최에 반대한다는 태도를 보이는 것도 걸림돌이다. 김 의원은 통화에서 “두 대선주자가 합의하지 않은 당헌 개정안을 상임전국위원회에 상정하면 당이 깨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합의가 안 되면 상임전국위원회를 소집하지도 않고 의장으로서 회의를 주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이 상임전국위원회 소집을 거부하더라도 최고위원회 의결을 통해 위원회 소집이 가능하지만 파행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가 당헌 개정안에 동의하지 않은 상태에서 전국위원회가 소집될 경우 900여 명이 표 대결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당내에서는 박 전 대표 측이 당심(黨心)의 절반가량을 확보하고 있어 전국위원회에서 당헌 개정안이 재적 위원 절반 이상의 찬성을 얻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전국위원회에서 표 대결까지 할 경우 사실상 당이 파국으로 갈 수밖에 없다는 시각이 우세해 그 전에 정치적 타협이 이뤄질 수도 있다.

박정훈 기자 sunshade@donga.com



■ ‘중재안’ 당내 반응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가 9일 내놓은 ‘경선 룰’ 중재안에 대해 당내에서는 문제가 있다는 견해가 많았다. 하지만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가 이해득실을 떠나 당 화합 차원에서 중재안을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국민투표율의 하한선을 보장하겠다는 내용은 보통선거 원칙에 어긋나는 위헌적 요소로 볼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지난해 당 혁신위원장으로 현재의 경선 룰을 만들었던 홍준표 의원은 “선거인단을 확대하는 것은 옳지만 전국 동시투표를 하면 경선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크게 떨어지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선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던 맹형규 의원은 “대선주자들이 받아들이기 쉽지 않은 안”이라며 “국민투표율 하한선을 당원과 대의원 투표율을 더한 것의 3분의 2로 정한 것은 근거가 약하다. 4분의 3은 왜 안 되느냐”고 반문했다.

‘당이 중심되는 모임’ 소속 임태희 의원은 “강 대표가 타협안도 아닌 중재안을 던져 놓고 당을 몰고 가면 엄청난 혼란에 빠질 것”이라며 “중재안을 놓고 전국위원회 표 대결에 들어가면 당은 완전히 망가진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여옥 의원은 “대선주자들이 자신의 유불리를 떠나 양보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이제는 마무리하고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국민은 경선 룰에 관심이 없다. 많이 양보하는 사람이 경선에서 이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장파인 남경필 의원은 “중재안 내용이 중요한 게 아니라 두 대선주자의 수용 여부가 중요하다”며 “대승적인 차원에서 강 대표의 안을 받아들이든가, 아니면 현 지도부를 해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상록 기자 myzod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