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육군 대위 군 숙소서 목매 숨져
더보기

육군 대위 군 숙소서 목매 숨져

입력 2007-05-01 15:36수정 2009-09-27 10: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역 육군대위가 숙소에서 목을 매고 숨진 채 발견돼 군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1일 육군 35사단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9시께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 35사단 장교 독신자 아파트 4층에서 최모(27) 대위가 옷장에 목을 맨 채 숨져 있는 것을 동료 김모(28) 대위가 발견, 군 당국에 신고했다.

김 대위는 "출근 시간이 다 되도록 연락을 받지 못해 숙소에 가보니 최 대위가 목을 맨 채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2003년 8월 소위로 임관한 최 대위는 고등군사반 교육을 마친 뒤 지난달 19일 35사단 보충대 중대장 으로 배치돼 업무 인수를 받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수사기관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부검결과 최 대위가 질식사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타살 혐의가 없지만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유족과 부대원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