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노 대통령 포함 고위 공직자 82% 재산 증가
더보기

노 대통령 포함 고위 공직자 82% 재산 증가

입력 2006-02-28 11:46수정 2009-09-30 10: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무현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 고위 공직자 가운데 81.8%가 지난해 1년동안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명 중 2명 꼴로 1억원 이상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신고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이남주)는 28일 관보를 통해 2005년 12월 31일 현재 행정부 1급 이상 공직자 643명의 재산변동 신고내용을 공개했다.

이 신고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1년간 재산이 늘어난 공직자는 1억원 이상 증가자 150명(23.2%)을 포함해 모두 526명(81.8%)이었다.

반면 재산이 줄어든 공직자는 117명(18.2%)이었고 이중 1억원 이상이 준 공직자는 27명( 4.2%)로 집계됐다.

재산 증가 현황을 보면 1000만 이상 5000만원 미만이 20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1억원 이상 5억원 미만 138명, 50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 128명, 100만원 이상 1000만원 미만 38명, 5억원 이상 12명, 100만원 미만 9명 등의 순이었다.

재산이 5억원 이상 줄어든 공직자는 1명이었다.

노 대통령은 급여와 펀드 수익 등으로 1년간 9447만5000원이 늘어나 2005년 말 현재 재산총액이 8억2933만원이라고 신고했다. 노 대통령의 재산은 2003년 2월 취임 이후 약 3년 만에 3억5590만6000원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해찬 총리는 급여저축 등으로 지난해 한해동안 489만6000원이 늘어나 재산총액은 7억4891만9000원을 기록했다.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공직자는 진대제 정보통신부 장관으로 주식 백지신탁제 시행에 따른 주식매각으로 40억965만6000원이 증가했다. 진 장관의 재산총액은 165억7814만원으로 행정부 1급 이상 공직자 가운데 2위를 차지했다.

재산 증가 2위는 박종식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으로 지난해에 채무변제를 위한 토지 매각으로 29억3315만원이 늘어났다. 하지만 박 회장의 재산 총액은 여전히 부채가 15억6303만4000원이나 됐다.

재산 감소 1위는 이철 한국철도공사 사장으로 건물 신축과 배우자 주식 매각 후 명의변경 지연 등으로 금액이 이중으로 계상되는 바람에 45억976만7000원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장의 재산총액은 98억6691만8000원으로 재산총액 상위 3위를 기록했다.

이어 재산감소 2위는 신언상 통일교육원장으로 건물매도 양도세 납부와 명퇴금 반환 등으로 4억8857만4000원이 줄었다.

재산총액 1위는 신철식 기획예산처 정책홍보관리실장으로 재산액이 186억1721만1000원으로 나타났고 이어 진 정통부 장관, 이철 철도공사 사장이 2위와 3위를 각각 기록하고 있다.

오무영 행정자치부 함경북도 지사가 66억5641만3000원으로 4위, 전홍렬 금융감독원 부원장이 55억7369만3000원으로 5위로 나타났다.

이영근 국가청렴위원회 정책기획실장(55억394만8000원), 정성진 국가청렴위 위원장(54억9656만8000원), 황두열 한국석유공사 사장(54억8217만1000원), 한행수 대한주택공사 사장(52억4446만4000원), 유재한 재정경제부 금융정보분석원장(48억7958만6000원) 등이 6위부터 10위까지로 기록됐다.

▶ 정부공직자 재산변동사항(관보 2006년2월28일자 참조)

성하운기자 hawoon@donga.com

● 재산총액 상위자 명단

● 재산증가 상위자 명단

클릭하면 큰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위의 이미지 클릭후 새창으로 뜨는 이미지에 마우스를 올려보세요. 우측하단에 나타나는 를 클릭하시면 크게볼 수 있습니다.)


● 재산감소 상위자 명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