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외부동산도 학군은 못말려!…투자자 44% 최우선 고려
더보기

해외부동산도 학군은 못말려!…투자자 44% 최우선 고려

입력 2006-02-28 03:19수정 2009-10-08 12: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투자자들은 해외 부동산을 살 때도 학군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해외부동산 전문 컨설팅업체인 루티즈 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해외 부동산 설명회에 참석한 27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해외 주택을 취득할 때 ‘학군’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한다는 응답이 122명(44.2%)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118명(42.8%)이 ‘주변 환경’이라고 답했다. 학군에 이어 주거의 쾌적성이나 입지 등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

이에 비해 가격(7%), 직장 근처(1%) 등을 고려한다는 응답은 소수에 그쳤다.

부동산에 투자하고 싶은 나라는 자녀 교육을 고려해 미국(67.4%)이 가장 많았고 캐나다(20%), 호주 뉴질랜드(4%), 중국(2%)이 뒤를 이었다.

해외 부동산에 투자하는 이유는 자녀 유학(31.5%), 이민(24.6%), 자산 분배(21.4%) 순이었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