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盧대통령 “요즘 여당 건강한 부인처럼 푸짐한 느낌”
더보기

盧대통령 “요즘 여당 건강한 부인처럼 푸짐한 느낌”

입력 2006-02-28 03:08수정 2009-09-30 10: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7일 저녁 노무현 대통령(가운데) 주재로 청와대에서 마련된 열린우리당 새 지도부 초청 만찬에서 김근태 최고위원(왼쪽)이 노 대통령과 참석자들에게 건배를 제의하고 있다. 석동율 기자

“열린우리당은 아름답고 건강한 부인이 어쩐지 아이를 낳을 수 없는 사람처럼 힘이 없어 보였는데 이제 임신해서 배가 불룩하고 건강한 부인처럼 푸짐한 느낌이 든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7일 열린우리당 신임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 하며 환영사를 통해 “당의 구심이 되어 이끌어 갈 분들이 전면에 포진한 것이 전망을 밝게 하는 계기가 됐다”고 덕담을 하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통령은 또 한 참석자가 “열린우리당 지지율이 좋지 않기 때문인지 (지방선거) 후보들이 힘들어한다”고 말하자 “정치라는 게 출마 자체가 절반이다. 나가는 것 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격려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여권 내에서 제기되는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부활론에 대해 노 대통령은 “정무수석이 있다고 해서 당청(黨靑) 간 소통의 문제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고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원내 전략은 현장에서 당과 국회에서 결정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고, 정무적 판단이 필요한 사안은 홍보수석비서관과 대통령비서실장이 당과 조율하는 것이 좋으며, 정책적인 사안은 정책실장이 당과 바로 협의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며 “만약에 정무수석이 있다면 이처럼 바로 갈 길을 오히려 돌아가는 셈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정 의장은 “동의보감에 ‘통즉불통, 불통즉통(通則不痛, 不通則痛)’이라는 말이 있다. 혈이 통하면 아프지 않고 통하지 않으면 아프다는 뜻”이라며 “앞으로 당과 정부가 사통팔달 소통을 잘하자”고 각오를 다졌다.

국회의원의 홈페이지가 화제가 되자 노 대통령은 “의원들도 처음에 홈페이지를 만들고 운영하는 데 상당한 인력이 드는데 이를 공식적으로 지원했으면 좋겠다. 밥 사고 술 사는 정치 못하니 국민과 소통하는 방식인데 비용을 지원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정연욱 기자 jyw11@donga.com

하태원 기자 taewon_h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