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과도한 임금인상 수용 안된다”
더보기

“과도한 임금인상 수용 안된다”

입력 2006-02-28 03:08수정 2009-09-30 10: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와 재계는 기업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노동계의 과도한 임금인상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도록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산업자원부와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민관(民官) 투자협의회를 열고 지나친 임금인상 억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양측이 힘을 합치기로 했다고 전경련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정세균(丁世均) 산자부 장관은 한 자동차업계 대표가 “생산원가를 낮추려면 임금인상을 억제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져야 하며 정부가 이를 도와줘야 한다”고 건의하자 “적극 공감한다”고 밝혔다.

또 정 장관은 “공무원 임금인상도 가능한 한 최소화되도록 분위기를 잡는 데 노력하겠다”면서 “임금인상 자제 분위기가 민간으로까지 확산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이승철(李承哲·상무) 전경련 경제조사본부장이 전했다.

이 상무는 “정 장관의 발언은 기업이 임금인상으로 투자비용이 상승하지 않도록 정부가 솔선수범하는 자세를 보여 임금인상이 억제되는 분위기를 잡는 데 노력하겠다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투자 활성화를 위해 재계가 건의한 80건의 애로사항 중 시급한 과제부터 우선 해결하기로 했다.

정부는 수도권 내 공장입지 심의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공장총량 규제와 대규모 개발사업, 대기업 공장 증설 심의 등에 대해 원칙상 한 번만 심의를 거치도록 공장 설립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하기로 했다.

최영해 기자 yhchoi6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