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토익 휴대전화 부정의혹 수사
더보기

토익 휴대전화 부정의혹 수사

입력 2006-02-28 03:08수정 2009-09-30 10: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어능력 시험인 토익(TOEIC)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27일 “26일 오전에 실시된 토익 시험에서 휴대전화를 이용한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한국토익위원회는 이날 해명자료에서 “지난해 위원회가 휴대전화 소지 위반 사례 180건을 적발했다”면서 “모든 수험생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소지 검사를 하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YTN은 이날 “토익 점수를 높여 주겠다는 이를 만나 취재한 결과 시험 당일 듣기 100문항과 읽기 문제 일부 등 모두 155문항의 답을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받을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동정민 기자 ditto@donga.com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