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외파]박지성의 ‘맨유’ 칼링컵 우승
더보기

[해외파]박지성의 ‘맨유’ 칼링컵 우승

입력 2006-02-28 03:08수정 2009-10-08 13: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성(25)의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부터 4부리그까지 총출동하는 칼링컵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맨체스터는 26일 영국 웨일스 카디프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위건 어슬레틱을 4-0으로 누르고 1991∼92시즌 우승 이후 14년 만에 챔피언에 올랐다. 이로써 맨체스터는 2년 연속 ‘무관’의 위기에서 일단 벗어났다.

맨체스터는 전반 33분 루이 사의 헤딩 백패스를 받은 웨인 루니가 수비수 2명을 제치고 첫 골을 넣은 뒤 후반 10분 사, 14분 크리스티아누 호나우두, 16분에는 다시 루니가 골을 넣었다.

박지성은 현지 스포츠매체 ‘스카이스포츠’로부터 ‘적극적’이었다는 평가와 함께 평점 6점을 받았다.

이원홍 기자 blues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