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崔연희 전 총장, 의원직 사퇴해야
더보기

[사설]崔연희 전 총장, 의원직 사퇴해야

동아일보입력 2006-02-28 03:08수정 2009-10-08 13: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 여성의원들은 어제 최연희 전 사무총장의 동아일보 여기자 추행사건에 대해 “우리 사회에 만연된 잘못된 음주문화, 성문화를 극명하게 보여 준 사건”이라며 그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같은 당 의원들마저 격분할 만큼 그의 행동은 저열한 윤리의식을 드러낸 망동(妄動)이다.

최 의원의 행동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성추행이었다. 특히 그는 가슴을 거칠게 만진 데 대해 여기자가 항의하자 “술집 여주인인 줄 알았다”고 둘러대기까지 했다. 검사 출신으로 법사위원장을 맡아 입법(立法)의 수문장 역할을 했던 정치인의 발언이라고 믿기 어렵다. 그렇다면 술집 여주인의 가슴은 함부로 만져도 된다는 말인가.

그는 지역구인 강원 동해시에 있는 성폭력상담소의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상담소 측이 청소년들의 건전한 음주문화 정착을 위한 심포지엄을 열고 지역 내 성폭력 피해자 상담과 시민들을 상대로 한 성교육을 실시해 왔다니, 지역주민들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이라는 배신감마저 느꼈을 것이다.

이번 기회에 공당(公黨)으로서 한나라당의 책임도 함께 묻지 않을 수 없다. 공직자의 청렴성과 높은 윤리의식에 대한 국민적 시대적 요구는 날로 엄격해지고 있는데 이와 거꾸로 가는 추태와 물의가 유독 한나라당 의원들에게서 잇따라 발생해 왔기 때문이다. 이번 성추행사건을 비롯해 김태환 의원의 골프장 경비원 폭행, 곽성문 의원과 주성영 의원의 술자리 폭언 등은 여권의 실정(失政)에 따른 반사이익에 안주하며 나태와 안일(安逸)에 빠져 있는 ‘웰빙당’ 한나라당의 자화상(自畵像)이다.

최근 미성년자들에 대한 성폭행 사건이 만연하는 것도 따지고 보면 이 같은 사회지도층의 그릇된 성의식과 성문화가 조장한 일탈(逸脫)현상임을 부인할 수 없다. 그런 점에서 이번 사건은 박근혜 대표의 대(對)국민 사과와 최 의원의 당직 사퇴 및 탈당으로 해결될 사안이 아니다. 최 의원은 의원직 사퇴로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 한편 이번 사건을 정략적(政略的)으로 이용하려는 기도(企圖) 또한 있어서는 안 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