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해 300만명 무료 암검진 혜택
더보기

올해 300만명 무료 암검진 혜택

입력 2006-02-22 15:15수정 2009-10-08 13: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건복지부는 올해 저소득층과 노인, 농어촌 거주민 300만 명이 무료 암 조기검진의 혜택을 받게 된다고 22일 밝혔다.

국가 암 조기검진 사업은 발생빈도가 높은 암을 사전에 검진해 암 치료율을 높이기 위한 사업으로 2004년부터 위암과 유방암, 자궁경부암, 간암, 대장암 등 5대 암 검사를 실시해왔다.

올해는 저소득층인 의료급여 수급자와 건강보험 가입자 중 직장가입자는 월 보험료 5만 원이하, 지역 가입자는 6만 원이하를 내는 사람이 혜택을 받게 된다.

그동안 무료검진 대상에서 제외됐던 농어촌 및 도서벽지 거주민, 노인, 장애인 등이 올해 새로 포함됐다.

암 검진을 받으려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통보한 검진표와 신분증을 갖고 암 검진기관을 방문하면 된다.

검진표를 받지 못했을 경우 본인이 대상자인지 여부를 암센터 홈페이지 등에서 검색하거나 각 지역 보건소에 문의한다.

검진 결과 암 환자로 판명되면 18세 미만은 1인당 최고 2000만원, 18세 이상은 1인당 최고 300만원 씩 지원을 받는다.

정원수기자 needj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