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계올림픽]“하나 남았다”… 러시아 피겨 전관왕 눈앞
더보기

[동계올림픽]“하나 남았다”… 러시아 피겨 전관왕 눈앞

입력 2006-02-22 02:59수정 2009-10-08 13: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이스하키 종주국 캐나다가 21일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스포르트 올림피코 경기장에서 열린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스웨덴과의 아이스하키 여자부 결승전에서 4-1로 승리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러시아는 피겨스케이팅 전관왕의 꿈을 키워 갔다. 러시아는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열린 아이스댄싱에서 타티아나 나브카-로만 코스토마로프 조가 총점 200.64점을 얻어 196.06점에 그친 미국의 타니스 벨빈-벤저민 아고스토 조를 누르고 금메달을 따냈다. 이날 승리로 러시아는 페어와 남자 싱글에 이어 3개의 금메달을 모두 챙겼다. 남은 경기는 여자 싱글뿐이다.

토리노=김성규 기자 kimsk@donga.com

▼오늘의 토리노▼

∇알파인스키 △여자 회전(22시 45분) 오재은

∇쇼트트랙 △여자 1000m 예선(23일 3시 30분) 전다혜 최은경 변천사 강윤미 진선유 중 2명 △여자 3000m 계주 결승(23일 4시 55분) 전다혜 최은경 변천사 강윤미 진선유 중 4명 △남자 500m 예선(23일 4시 15분) 오세종 송석우 서호진 안현수 이호석 중 3명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23일 1시) 이주연 노선영

메달순위 (21일)
순위국가
독일874
오스트리아753
미국753
러시아735
캐나다365
한국33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