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지역 경찰서 관할지역 이름 바뀐다
더보기

서울지역 경찰서 관할지역 이름 바뀐다

입력 2006-02-21 16:57수정 2009-09-30 11: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지방경찰청은 다음달 1일부터 일부 경찰서의 이름과 관할지역을 자치구(區)에 맞춰 대폭 조정한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서울 지역 31개 경찰서 가운데 구 경계와 관할 지역이 일치하는 경찰서는 강서 양천 경찰서 등 모두 6개에 불과하다.

서울경찰청은 서대문 영등포경찰서 등 13개 경찰서의 관할지역을 구의 경계와 일치시켰다.

이에 따라 동작구를 관할하는 노량진경찰서는 동작경찰서로, 광진구를 담당하는 동부경찰서는 광진경찰서로 이름이 바뀐다. 구나 동의 이름에 맞춰 명칭이 바뀌는 경찰서는 모두 6곳이다.

이는 일반인들이 사건 발생지를 관할하는 경찰서를 제대로 찾아가지 못해 사건 처리가 지연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중구 종로구 강남구 서초구 성북구 은평구 등 6개 구는 '1구 2서(署)' 체제가 유지되지만 치안 수요에 따라 관할 지역이 일부 조정됐다.

이재명기자 egij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