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꿩은 줄고 참새는 늘어
더보기

꿩은 줄고 참새는 늘어

입력 2006-02-21 16:29수정 2009-09-30 11: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수렵 동물인 꿩과 멧비둘기 등은 감소하고 계속 줄어들던 참새와 제비 등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지난해 야생동물 실태조사 결과 주요 수렵 동물 서식밀도(마리/100㏊)는 꿩이 12.4마리, 멧비둘기 28.7마리로 2003년에 비해 8.3~15.6% 감소했다. 청둥오리와 쇠오리는 서식 밀도가 각각 83.3마리와 11.0마리로 2003년에 비해 52~65% 크게 줄었다.

반면 참새의 서식밀도는 지난해 126.9마리로 2003년보다 0.1% 늘었고 제비는 25.6마리로 2003년에 비해 5.5% 늘어났다.

멸종 위기종 1급 중 검독수리와 넓적부리도요, 노랑부리백로 등 조류 9종과 산양과 수달 등 포유류 2종이 지난해 관찰됐다.

너구리는 서식밀도가 지난해 5마리로 수렵 동물로 지정, 개체수를 조절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태계 위해동물로 지정된 붉은귀 거북은 포식자 및 수렵 등으로 번식개체가 미미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광현기자 kk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