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본시장 통합 법안 대형 증권사만 혜택”
더보기

“자본시장 통합 법안 대형 증권사만 혜택”

입력 2006-02-21 03:09수정 2009-10-08 12: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본시장통합법은 증권주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겠지만 실상 그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증권사는 소수 대형 회사에 국한될 것이다.’

삼성증권 장효선 애널리스트는 20일 “금융투자회사에 소액결제 기능을 허용하면 투자 결제 송금 수시입출금 등을 증권계좌에서 할 수 있어 증권계좌가 ‘허브(hub·중추) 계좌’가 돼 고객 기반이 넓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금리시대에 대처할 수 있는 다양한 파생금융상품을 개발하면 증권사의 수익원이 다양해진다”며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은 증권주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그 혜택은 소수 대형 증권사만 누리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주식매매 중개(브로커리지)에만 편중된 일부 대형 증권사나 중소형 증권사는 시너지 효과가 제한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임숙 기자 arteme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