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열린우리당, 국정 실패 自省부터 해야
더보기

[사설]열린우리당, 국정 실패 自省부터 해야

동아일보입력 2006-02-20 03:03수정 2009-10-08 1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열린우리당 전당대회에서 정동영 후보가 당의장에 선출됐다. 여당이 지도부 개편을 계기로 심기일전(心機一轉)하여 ‘국민을 위한 책임정치’에 나서 주기를 기대한다. 열린우리당에 대한 국민 지지도가 20%대로 추락한 것은 말만 요란했을 뿐,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데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한 탓이 크다.

정 의장 중심 체제는 당장 5월의 지방선거에서 시험을 받아야 한다. 당내에서는 벌써부터 “지방선거에서 참패하면 책임론이 제기되면서 이합집산의 폭풍우가 몰아칠 수도 있다”는 우려 섞인 관측이 나오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과 청와대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도 정 의장과 열린우리당으로서는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열린우리당 새 지도부는 안팎의 도전이 거셀수록 정도(正道)로 대응하고 원칙으로 국민의 신뢰를 쌓아 나가야 한다. 정 의장은 ‘강한 여당’을 선언했다. 참으로 다수 국민의 지지를 받는 ‘강한 여당’이 되려면 노무현 정권 출범 이래 3년간 여권(與圈)이 보여 온 파행적 국정운영에서 과감하게 벗어나려는 용기를 보여야 한다. 실정(失政)을 ‘남 탓’으로 돌리는 데 맞장구나 치는 당 체질로는 국민이 인정하는 ‘강한 여당’이 되기 어렵다.

그런데도 정 의장은 수락 연설에서부터 ‘남 탓’으로 포문을 열었다. 그는 “청와대와 국회는 깨끗해졌는데 한나라당이 85%를 석권하고 있는 지방정치는 인사와 토착 비리로 썩고 병들었다”며 “혈세를 낭비한 자치단체와 단체장에 대해 국회가 국정조사권을 발동해야 한다”고 ‘지방정치 심판론’을 제기한 것이다.

물론 지방정치는 ‘자치의 우산’ 아래서 인사와 이권(利權) 배분 등 적지 않은 문제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집권 측이 중앙정치는 성공적으로 잘해 왔다고 믿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또 지방정치가 썩었다면 유권자들이 표로 심판할 일이다.

정 의장 체제의 열린우리당이 즉흥적인 아이디어와 말의 정치에 집착하지 않고, 정직하고 진지하게 고민하는 정치로 민심을 얻어 가기를 바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