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0代, 초등생 성추행 살해…아들과 함께 사체 불태워
더보기

50代, 초등생 성추행 살해…아들과 함께 사체 불태워

입력 2006-02-20 03:03수정 2009-09-30 11: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초등학생을 성추행하고 살해한 뒤 시체를 불태운 부자(父子)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19일 초등학생 허모(11) 양을 살해한 김모(53) 씨와 허 양의 시체를 불태워 버린 김 씨의 아들(26·회사원)을 붙잡았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각각 살인죄와 사체유기죄로 20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은 김 씨가 술만 마시면 여자 아이들에게서 성적 욕구를 느꼈다는 주변 사람들의 진술에 따라 19일 서울 강북구 미아동 집에 있던 김 씨 부자를 붙잡아 범행을 자백받았다.

동정민 기자 ditt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