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 크로아에 통신망장비 600억 공급
더보기

삼성, 크로아에 통신망장비 600억 공급

입력 2006-02-20 03:02수정 2009-09-30 12: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전자는 크로아티아 제2의 유선통신 사업자인 포르투스(PORTUS)에 차세대 유선 통신망인 ‘트리플 플레이 서비스(TPS)’ 관련 장비(약 600억 원어치)를 2년 동안 공급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또 삼성전자의 차세대 휴대인터넷 서비스 와이브로(WiBro)를 공급하기로 전략적 제휴를 맺었으며 올해 말 상용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TPS는 전화와 초고속 인터넷, 방송 등을 하나의 초고속 통신망을 통해 제공하는 차세대 복합 유선통신 서비스다. 포르투스에 공급되는 통신망(ADSL2+)은 기존 비대칭디지털가입자회선(ADSL)보다 데이터 전송 속도가 3배 정도 빠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9월 유럽의 유선통신 사업자인 ‘버사텔’을 통해 네덜란드 전 지역에서 TPS를 개통한 바 있다.

이상록 기자 myzod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