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휴대전화 요금고민 10대 자살
더보기

휴대전화 요금고민 10대 자살

입력 2006-02-16 17:33수정 2009-09-30 12: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휴대전화 요금 때문에 고민해온 중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5일 오전 8시경 전북 익산시 황등면 강모(46) 씨 집에서 강씨의 아들(17·고교 입학 예정)이 숨져 있는 것을 고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고모 강 씨는 "아침에 조카 방에 갔더니 연탄가스 냄새가 심하게 났고 조카가 숨진 채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결과 강군은 휴대전화를 이용한 게임에 몰두했고 휴대전화 사용료 390만 원을 두 달째 연체했다.

경찰은 연탄보일러 배기통이 방 창문을 향해 있고 강군이 연체된 요금 때문에 고민했다는 유족의 진술로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익산=김광오기자 ko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