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울산중구 등 4곳 투기지역 지정
더보기

울산중구 등 4곳 투기지역 지정

입력 2006-02-16 17:33수정 2009-10-08 12: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구 동구, 경북 김천, 충북 청주시 흥덕구 등 3곳이 새로 토지투기지역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21일 이후 울산 중구에서 거래되는 주택과 대구 동구 등 3개 지역에서 거래되는 토지는 실거래가를 기준으로 양도소득세가 부과돼 종전보다 세금이 늘어난다.

재경부는 "지난달 울산 중구의 집값이 1.1% 올랐고 혁신도시 선정으로 집값이 더 오를 수 있어 주택투기지역으로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토지투기지역으로 지정된 3곳은 혁신도시이거나 행정중심복합도시 주변이어서 땅값이 계속 오를 것으로 우려됐다.

이번 지정으로 전국의 주택투기지역은 67곳, 토지투기지역은 93곳으로 늘었다.

홍수용기자 leg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