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TF기본요금 내린 새요금제등 8종선보여
더보기

KTF기본요금 내린 새요금제등 8종선보여

입력 2006-02-16 16:22수정 2009-09-30 12: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TF가 휴대전화 기본요금을 500원 내리고 발신번호표시(CID) 서비스를 공짜로 하는 새 요금 제도를 선보였다. 기본요금은 줄어드는 대신 무료통화 시간도 기존의 10분에서 5분으로 단축됐다.

KTF는 16일 고객들의 통화 패턴을 감안한 신규 요금제 8종을 내놓았다고 발표했다.

새 요금제는 고객의 통화패턴에 따라 각각 요금체계를 달리한 '신(新) 표준요금' 등 5종류와 통화량이 많은 고객을 대상으로 한 '무료통화이월200' 등 3종류로 구분했다.

대표적인 상품인 '신 표준 요금제'의 경우 기본료를 1만2500원으로 기존보다 500원 내리고 1000원을 받았던 CID요금은 공짜로 하기로 했다. 대신 무료통화 시간은 이전보다 5분이 줄어든다.

통화량이 가장 많은 피크 시간대인 오후 7시부터 밤 12시까지를 할인시간대로 정해 퇴근 후 휴대전화사용이 많은 직장인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했다.

또 '신 더블지정번호 요금제'는 기본료를 1만5500원으로 해 기존보다 500원 낮추고 '신 커플요금제'는 커플 간의 무료통화 시간을 100분 더 늘려 600분을 무료로 했다.

만 60세 이상 고객들만 가입할 수 있는 '신 효(孝)요금제'는 기본료 1만2000원에 무료통화 시간 20분을 제공하고 평상시 통화료는 10초당 45원으로 설정했다.

최영해기자 yhchoi6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