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천/경기]이슈점검/시내버스 공영차고지 조성 논란
더보기

[인천/경기]이슈점검/시내버스 공영차고지 조성 논란

입력 2006-02-16 07:15수정 2009-10-08 13: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시가 추진하는 권역별 시내버스 공영차고지 조성계획에 대해 논란이 많다.

차고지 예정 부지 인근 주민은 소음과 매연으로 주거환경이 침해된다며 반대하고 있다.

시는 버스노선 신설 등 대중교통 활성화에 필요하다며 주민을 설득할 방침이다.

시는 도심의 지가 상승으로 차고지 없이 주택가 주변 도로에 버스를 세워놓고 영업해온 영세여객운송사업자를 위해 정부의 예산 지원(30%)을 받아 차고지를 짓기로 했다.

82억 원을 들여 서구 검암동 409 일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만들 계획. 5630평 규모로 버스 170대가 주차할 수 있다.

또 계양구 귤현동 451의 113 일대 그린벨트 4150평에 61억 원을 들여 100대의 버스를 세울 수 있는 차고지를 지을 계획이다.

시는 민원을 고려해 그린벨트나 자연녹지에 차고지를 짓기로 하고 수년간 현지 조사를 한 뒤 이들 지역을 최종 후보지로 결정했다.

하지만 검암동 주민은 시에 항의 전화를 걸거나 구를 방문해 사업을 백지화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검암 1,2지구 아파트 주민은 단지에서 250m 떨어진 곳에 차고지가 들어서면 주거환경이 악화된다며 사업계획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차고지 건립 계획이 발표된 올 초부터 검암 지구 아파트 동호회를 중심으로 주민 설문 조사를 실시하는 등 반대의견을 모으는 중이다.

시는 차고지를 확보하지 않으면 주민이 요구한 버스노선 신설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입장.

또 인천공항철도 검암역 인근에 들어서는 차고지의 경우 버스와 기차를 이용하는 주민을 위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시는 차고지가 없으면 버스가 길거리에 주차해 교통 혼잡을 가중시키는 만큼 차고지 일부를 검암역을 이용하는 주민의 주차장으로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중교통과 관계자는 “차고지 예정부지가 그린벨트여서 건설교통부 장관의 승인이 우선 떨어져야 도시계획시설 결정 등 절차를 밟을 수 있다”며 “대중교통난을 해소해 달라는 민원도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에는 2003년부터 남동구 장수동 2686평 터에 3개 업체 92대의 버스가 이용하는 공영차고지 1곳이 있다.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