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경남]이사람/창원중부서 김준근 경장
더보기

[부산/경남]이사람/창원중부서 김준근 경장

입력 2006-02-16 07:15수정 2009-10-08 13: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암 투병중인 30대 경찰관이 퇴근 후 골목길에서 격투 끝에 절도범을 검거했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 정보과 김준근(39) 경장은 13일 오후 8시10분경 집 인근인 창원시 신촌동 주택가를 아들(8)과 함께 산책하다 한 남자가 승용차 유리창을 부수고 금품을 챙겨 달아나는 것을 봤다.

김 경장은 이 남자의 뒤를 300여m 쫓아가 막다른 골목길에서 격투 끝에 붙잡았다.

그는 갑상선 암 치료를 위해 지난해 12월 휴직했다가 이달 초순 두 번째 수술을 받았다. 절도범을 잡은 날은 휴직 후 첫 출근.

두 차례의 수술과 항암치료로 오른쪽 팔과 어깨를 제대로 사용하지 못한다.

1996년 2월 순경 공채로 경찰에 입문한 그는 정보수집 업무에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