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육부-전경련 ‘경제교과서’ 만든다
더보기

교육부-전경련 ‘경제교과서’ 만든다

입력 2006-02-16 02:59수정 2009-09-30 12: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반(反)시장경제, 반기업 정서를 조장하는 내용을 적잖게 담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 온 현행 초중고교 교과서가 기업의 순기능과 경제 현실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도록 개정될 전망이다.

교육인적자원부와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5일 교과서 개정과 교사의 산업현장 연수기회 확대를 공동으로 추진하는 ‘경제교육 내실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경제 5단체 추천자를 포함하는 ‘경제교과서 발전협의회’를 구성해 ‘모형 교과서’를 만들기로 했다.》

모형 교과서는 실생활 중심의 소재들을 이야기 형식으로 엮어 학생들이 경제 현실을 쉽고 제대로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되며 사진과 그림 등도 적극 활용해 시각적 효과를 높인다는 계획.

개발된 모형 교과서 내용은 다음 교과서 개정 때 반영되며 그전까지는 보조학습 자료로 활용된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초중고교 경제 관련 교과서 114종 중 모두 446곳에 문제가 있다는 경제단체의 지적을 받아들여 이 중 362곳을 수정했다.

포항제철이 포스코(POSCO)로, ‘주말 가족농장이 확산되면 국내총생산(GDP)은 줄어든다’가 ‘주말 가족농장 활동은 국내총생산에 포함되지 않는다’로 바뀌는 등 오류가 있었던 16곳의 내용이 바뀐다. 또 346곳은 표현이 바뀌고 최신 통계자료로 대체됐다. 시장경제에 부정적인 인상을 주는 부분도 수정됐다.

전경련과 교육부는 또 교사들의 산업현장 연수 기회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경련은 교사들이 국내외 기업을 직접 방문해 최고경영자(CEO)에게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연수 프로그램을 확대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또 공동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새로운 사업을 계속 발굴하기 위해 ‘실무 지원팀’을 공동으로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한편 전경련은 이날 올해 중점 추진 과제로 △성장동력 확충 △시장경제 질서 확립 △윤리·상생 경영 확산 등 3개 과제를 선정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10대 사업을 발표했다.

전경련은 성장동력 확충을 위해 △투자 활성화 및 경영환경 개선 △서비스 산업의 인프라 개선 △에너지 자원 확보와 환경경영 확산 △민간 경제협력 기반 확대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시장경제 질서 확립을 위해서는 △경제 교육 확대 △기업 이미지 개선을 위한 홍보 강화 △자유무역협정(FTA) 관련 대책 마련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전경련은 이를 위해 우선 시장경제 교육을 담당할 ‘경제 교육센터’를 만드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전경련은 또 윤리·상생 경영 확산을 위해 △윤리경영 지침 확대 △선진 노사관계 기반 조성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력 강화 등을 추진키로 했다.

올해 전경련 10대 역점 사업
○투자 활성화 및 경영환경 개선
○서비스 산업 인프라 개선
○에너지 자원 확보 환경경영 확산
○민간 경제협력 기반 확대
○경제 교육 확대
○기업 이미지 개선을 위한 홍보 강화
○FTA 관련 대책 마련
○윤리경영 지침 확대
○선진 노사관계 기반 조성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력강화

박정훈 기자 sunshade@donga.com

신수정 기자 crysta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