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휴지통]목숨구한 휴대전화
더보기

[휴지통]목숨구한 휴대전화

입력 2006-02-15 03:03수정 2009-10-08 13: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소방서와 경찰이 휴대전화 위치 추적과 통화를 통해 음독자살하려던 40대를 구했다.

13일 오후 7시 27분경 경남 동마산소방서 119상황실에 김모(70·여) 씨가 전화를 걸어 “아들(41)이 처지를 비관해 자살을 기도한 것 같다. 빨리 찾아 달라”고 신고했다.

김 씨는 “평소에도 체격이 작은 아들이 약을 먹고 죽겠다며 자주 전화했다”고 소방서에 말했다.

소방서는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 김 씨 아들이 마산시 내서읍 중리 일대에 있는 것으로 보고 경찰 30여 명과 함께 숙박업소와 광려천을 수색했다. 김 씨 역시 아들과 계속 휴대전화로 통화했다.

소방대원과 경찰은 오후 9시 34분경 한 식당 앞 계단에서 음독 후 신음하던 김 씨의 아들을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

소방방재청은 지난달 11일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의 자살 신고가 들어오면 휴대전화 위치 추적이 가능하도록 규정을 고쳤다.

마산=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