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항암 소문’ 아가리쿠스 되레 암 유발
더보기

‘항암 소문’ 아가리쿠스 되레 암 유발

입력 2006-02-15 03:03수정 2009-10-08 13: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항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국내에서도 수입 판매되고 있는 일본제 건강식품 ‘기린 세포벽파쇄 아가리쿠스 과립’이 오히려 암 발생을 촉진할 위험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13일 이 제품의 발매사인 기린웰푸드사에 판매를 중지하고 제품을 회수할 것을 요청했다.

아가리쿠스는 버섯의 일종으로 암 예방 효과가 있다는 소문이 돌면서 ‘꿈의 건강식품’으로 불릴 만큼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후생노동성은 아가리쿠스가 간 장애를 일으키는 것으로 의심된다는 사례가 학술잡지에 보고되자 유통량이 많고 제조 방법이 다른 3개사 제품을 수거해 국립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에 독성 시험을 의뢰했다.

동물실험 결과 기린웰푸드사 제품에서는 발암 촉진 작용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2개사 제품은 아직 최종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다.

도쿄=천광암 특파원 ia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