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도권]청계천-강남지역 등 12곳 지하상가 화장실 새단장
더보기

[수도권]청계천-강남지역 등 12곳 지하상가 화장실 새단장

입력 2006-02-15 03:03수정 2009-10-08 13: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는 14일 청계천 주변과 강남 지역에 위치한 지하상가 내 화장실을 개선하는 리모델링 공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기존 화장실이 낡고, 특히 여성용 변기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따라 지난해 9월부터 17억 원을 들여 △을지로입구 △을지로 △남대문 △종로4가 △청계5가 △한일 △동대문 △청계6가 △동대문운동장 △강남고속버스터미널 △강남역 △영등포역 등의 12개 지하상가에서 공사를 진행해 왔다.

강남역 상가의 경우 여성용 변기 가 15개에서 25개로 크게 늘었고, 나머지 화장실도 여성용 변기가 증가했다.

타일을 뜯어내고 인조대리석으로 깔끔하게 마감했으며 조명을 교체해 실내가 밝아졌다. 일부 화장실에는 여성 이용자를 위해 아기 기저귀를 갈 수 있는 선반과 화장대도 설치했다.

서울시 시설관리공단 관계자는 “국제도시 서울의 위상에 어울리게끔 낡은 화장실을 쾌적한 공간으로 바꿔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동기 기자 espr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