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god’ 막내 김태우, 뮤지컬 ‘알타보이즈’ 주연 맡아
더보기

‘god’ 막내 김태우, 뮤지컬 ‘알타보이즈’ 주연 맡아

입력 2006-02-15 03:03수정 2009-09-30 12: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키 190cm에 몸무게 95kg이라는 김태우는 “‘알타보이즈’의 극중 의상이 몸에 꼭 들러붙는 티셔츠에 민소매라 요즘 다이어트도 하고 팔 근육도 만들기 위해 헬스를 열심히 한다”고 했다. 박경모 기자

《인기 그룹 ‘god’의 리드 보컬 김태우(25)가 뮤지컬 ‘알타보이즈(Altar Boyz)’의 주연을 맡아 뮤지컬 배우로 ‘데뷔’한다. ‘알타보이즈’는 지난해 미국 오프브로드웨이에서 처음 선보인 후 현재도 인기리에 공연 중인 최신작. 국내에서는 4월 12일∼5월 21일 서울 중구 신당동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군 입대 전 마지막 모습을 어떻게 보일까 고민 끝에 ‘알타보이즈’를 택했다”는 그를 13일 서울 세종로 일민미술관 카페에서 만났다.》

▽ 미 오프브로드웨이 최신작=그는 약속 시간에 정확히 나타났다. 하지만 사진 촬영에는 난색을 표했다. “솔로로서 처음 모습을 보이는 사진인데 어떤 모습이 좋을지 ‘콘셉트’가 정해지지 않아 고민 중”이라고 했다.

망설이던 그는 기사 마감시간을 묻더니 “하루라도 더 생각해 보고 내일 다시 와서 사진촬영을 하겠다”고 했다. 인터뷰에 ‘두 번 걸음’하는 스타는 없다. 그는 자기 관리에 철저했다.

‘알타보이즈’는 그에게 ‘처음’인 동시에 ‘마지막’의 의미를 지니는 작품이다. ‘god’가 아닌 ‘김태우’로서 하는 첫 공연이자, 올여름 군 입대를 앞둔 그의 마지막 활동이다.

그래서일까? 14일 오전 10시 티켓 예매가 시작된 지 불과 2시간 만에 전체 티켓 1만8000여 장 중 5000장 이상이 팔려 나갔다.

“지난해 말 ‘god’ 활동을 ‘잠정적으로 전면 중단’한 후 드라마, MC, DJ 등 여러 분야에서 제안이 들어왔지만 음악이 없는 분야에서 활동하긴 싫었어요. 전 아마 연기는 안할 거예요. 하지만 ‘알타보이즈’는 (연기보다) 음악 비중이 큰 ‘콘서트 뮤지컬’이라는 형식이고 음악도 제가 편히 부를 수 있는 팝송 스타일이에요. 유명한 작품의 한국 초연이라는 점도 끌렸고요.”

대부분의 스타가 토, 일요일 중 하루에 2회를 몰아서 공연하고 나머지 하루는 쉬려고 하는 것과 달리 그는 주말 이틀을 모두 공연장에 나오더라도 ‘1일 1회 공연’을 자청했다.

“한 공연에 ‘다걸기(올인)’할 건데 하루에 두 번 공연하면 나중 공연을 보는 관객에게 미안하잖아요.”

'알타보이즈'의 주연을 맡은 김태우(가운데). 사진 제공 뮤지컬해븐

▽ 콘서트 형식의 코믹 뮤지컬=‘알타보이즈’는 뮤지컬 제목이자 극중 등장하는 5인조 ‘보이 밴드’의 이름. 그는 “‘알타보이즈’가 (5인조 그룹인) ‘god’와 비슷하다”며 “곡 분위기도 ‘god’가 해 온 노래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했다. 그가 맡은 주인공 ‘매튜’는 ‘알타보이즈’의 리더. 그는 “‘god’에서는 막내였는데, 여기서 드디어 리더 한번 해 본다”며 웃었다.

콘서트 형식을 띤 ‘알타보이즈’는 ‘신이 내린 목소리’를 지닌 다섯 청년이 아름다운 화음의 노래로 뉴욕(서울)의 불쌍한 영혼들을 구원하는 이야기를 코믹하게 다뤘다. “주님이 내게 전화하셨어/로밍 요금도 들지 않아/수신자 부담도 아니야….” 등 노랫말 속에는 ‘하느님’도 빈번히 등장한다. 그는 “나 자신은 종교를 갖고 있지 않지만 종교를 떠나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했다.

이 작품의 특징은 여성이 단 한 명도 등장하지 않는다는 것. 대신 공연마다 그가 맡은 매튜가 여성 관객을 무대로 데리고 나온다. “어떤 여자를 데리고 나올 것이냐”고 묻자 그는 웃으며 재빨리 답했다. “예쁜 여자요.”

‘알타보이즈’에서 멤버들은 거액의 돈을 제시하며 각자 따로 ‘솔로’ 계약을 하자는 기획자의 유혹을 받는다. 그는 “꼭 ‘god’가 걸어온 과정을 보는 것 같다”며 “우리도 5집 앨범 후 재계약할 때 비슷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작품의 결말은 곧 그의 희망이기도 하다. ‘알타보이즈’는 유혹을 떨치고 다시 뭉쳐 천상의 화음으로 다시 영혼을 구원하는 노래를 부른다.

“이 작품을 끝으로 저는 군대에 갈 거고, 여름부터는 (‘god’) 형들도 각자 활동을 시작할 것 같아요. 하지만 군대 갔다 와서 우리도 이 뮤지컬처럼 다시 모이지 않을까요? 3∼4년 후엔 ‘god’ 8집도 내야죠.” 공연 문의 02-517-4337

강수진 기자 sjk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