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대통령 부인 여성誌회견도 편 가르기인가
더보기

[사설]대통령 부인 여성誌회견도 편 가르기인가

동아일보입력 2006-02-15 03:03수정 2009-10-08 13: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무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가 오늘 ‘여성중앙’ ‘우먼센스’ ‘주부생활’ ‘레이디경향’ 등 4개 여성 월간지와 합동 인터뷰를 한다. 본사가 발행하는 ‘여성동아’와 조선일보사의 ‘여성조선’은 제외됐다.

안영배 대통령언론비서관은 ‘여성동아’ 측에 “여성지 시장(市場)과 인터뷰 요청을 많이 한 곳 위주로 선정했다”고 답했다. 그러나 ‘여성동아’는 판매 부수 1, 2위를 다투며 인터뷰 요청도 6차례 한 바 있다. 서울신문사의 ‘퀸’도 제외됐기는 하나 그것으로 동아, 조선을 제외한 ‘청와대의 고의(故意)’를 감추기는 어려울 것이다.

국정홍보처는 지난해 8월 “악의적 왜곡 보도를 지속하는 매체에는 공평한 정보 제공 이상의 특별회견이나 기고, 협찬을 하지 말라”고 각 부처에 지시했다. 따라서 말 잘 듣는 언론에는 특혜를 주고 비판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노 정부의 편 가르기 전략이 여성지에까지 확대되고, 대통령 부인이 그에 앞장선 셈이다.

대통령 부인은 국민이 낸 세금으로 청와대 안살림을 하는 공인(公人)이다. 그런 그가 청와대의 자의적(恣意的) 기준에 따라 특정 매체에만 회견을 거부한 것은 중대한 취재 제한이자 언론 자유 침해이다.

이뿐이 아니다. 정부는 그제 새 신문법에 따라 설치된 신문유통원의 ‘신문 공동 배달망’을 수도권 중심으로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수도권은 이미 주요 신문의 배달조직이 잘 갖춰진 곳이다. 결국 자력(自力)으로는 배달이 어려운 군소 신문을 정부가 국민 세금을 들여서라도 도와주겠다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이로써 폭넓은 매체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신문유통원을 둔다던 설립 취지는 거짓임이 입증됐다.

정부가 신문유통원을 통해 일부 매체를 지원하는 것이나, 대통령 부인 회견에서 특정 매체를 배제하는 것은 같은 맥락이다. 몇몇 우호 신문에는 세금까지 지원하고, 밉보인 신문사의 매체에는 인터뷰까지 거절하는, 노 정부의 편협하고 졸렬한 언론정책을 그대로 보여 주는 것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